연결 가능 링크

미한일,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규탄...블링컨 "책임 물릴 것"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12일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한국·일본 외교장관들과 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한국, 일본 외교장관들과 회담을 갖고, 북한의 도발에 책임을 물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한일 3국 장관들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국제사회에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을 촉구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한일 3국 외교장관들이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를 한 목소리로 비판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정의용 한국 외교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12일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개최된 미한일 외교장관 회담 뒤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들을 규탄하고, 이러한 행동들이 불안정을 야기하고 있는 점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습니다.

[공동성명] “The Secretary and Foreign Ministers condemned the DPRK’s recent ballistic missile launches and expressed deep concern about the destabilizing nature of these actions. They committed to close trilateral cooperation to achieve complete denuclearization and lasting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They called for full implementation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of relevant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relating to the DPRK and called on the DPRK to cease its unlawful activities and instead engage in dialogue. The Secretary and Foreign Ministers emphasized they held no hostile intent towards the DPRK and underscored continued openness to meeting the DPRK without preconditions.”

이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달성을 위해 3국이 긴밀히 협력하기로 약속했다”면서 “국제사회가 북한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을 촉구하고, 북한에는 불법적인 행동을 멈추고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북한에 대해 적대적 의도가 없다는 점과 전제조건 없는 북한과의 만남에도 계속 열려 있다는 사실을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3국 장관들은 미일 그리고 미한 동맹이 역내 평화와 안정 유지에 필수적이라는 점도 재확인했으며, 이러한 차원에서 3국의 안보 협력을 진전시켜 나가기로 약속했습니다.

토니 블링컨(가운데) 미 국무장관과 정의용(왼쪽) 한국 외교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12일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회담후 공동회견하고 있다.
토니 블링컨(가운데) 미 국무장관과 정의용(왼쪽) 한국 외교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12일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회담후 공동회견하고 있다.

[공동성명] “The Secretary and Foreign Ministers reaffirmed that the U.S.-Japan and U.S.-ROK alliances are essential to the maintenance of peace and stability in the region. In this context, they committed to advance trilateral security cooperation. They commended the frequent trilateral discussions between the respective Special Representatives for the DPRK. The Secretary and Foreign Ministers discussed the importance of reuniting separated Korean families, and the swift resolution of the abductions issue.”

그 밖에 3국 장관들은 북핵 수석 대표들이 빈번히 협력한다는 점을 평가하고, 남북 이산가족 상봉의 중요성과 납북자 문제의 신속한 해결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공동성명은 명시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미한일 외교장관 회담에 이어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어떻게 진전시킬지를 논의했다”면서 “우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인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와 불법 핵·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규탄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블링컨 장관] “Finally, we discussed how to advance our shared goal of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and finding lasting peace there. We condemn the DPRK his recent ballistic missile launches and its unlawful nuclear ballistic programs, which were clear violations of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we continue to work to find ways to hold the DPRK accountable as we did by imposing sanctions on eight DPRK linked individuals and entities last month.”

이어 “지난달 8건의 북한 관련 개인과 기관에 제재를 부과한 것처럼 우리는 북한에 책임을 물릴 방법을 찾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3국 장관들이 성 김 대북특별대표를 포함한 미한일 3국 북핵 수석대표와 함께 “북한을 억제하고, 가장 위험한 무기 프로그램의 범위를 제한하며, 북한의 도발이나 무기 사용을 막는 한편, 무엇보다 우리의 가장 큰 책임인 미국과 일본, 한국 국민들을 안전하게 하기 위한 3국 협력을 강화하는 방법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블링컨 장관] “Together with our respective special representatives on this topic, Ambassador Sung Kim who's here Special Representative Noh, Director General often Akashi, we discussed ways that we can deepen trilateral cooperation to deter the DPRK, limit the reach of its most dangerous weapons, defend against its provocations or use of force and above all, keep the American, Japanese and Korean people safe, which is our highest responsibility. I want to underscore: we have no hostile intent for the DPRK, we remain open to dialogue without preconditions if Pyongyang chooses that path.”

그러면서 “북한에 적대적인 의도가 없으며, 북한이 그런 길을 선택한다면 우리는 여전히 조건 없는 대화에 열려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정의용 장관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근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는 분명히 잘못된 행동”이라고 지적하면서 북한의 외교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특히 “북한이 스스로 결정하고 국제사회에 약속한 모라토리엄의 파기 가능성을 언급한 데 대해 크게 우려한다”며 “북한이 이런 위협을 행동으로 옮기지 않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간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북한에 적대적 의도가 없고 어떤 전제 조건도 없이 언제 어디서고 만날 의지가 있다고 여러 차례 확인했다"면서 "북한도 이에 화답해 대화와 외교에 조속히 응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야시 외무상은 이날 회담에서 3국 장관들이 역내 억지력을 더욱 강화하는 데 동의했다며 “미일 그리고 미한 동맹은 이런 점에서 각각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3국 장관들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완전한 이행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향후 안보리에서의 대응에 더욱 긴밀히 조율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토니 블링컨(왼쪽) 미 국무장관과 정의용(오른쪽) 한국 외교장관이 12일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회담하고 있다.
토니 블링컨(왼쪽) 미 국무장관과 정의용(오른쪽) 한국 외교장관이 12일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회담하고 있다.

이날 미국과 한국, 일본은 3국 외교장관 회담과 별도로 미한 그리고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했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블링컨 장관과 정 장관이 양자회담에서 안보리 결의 위반인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북한과의 외교와 대화에 대한 개방성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블링컨 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한국과 다른 동맹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강조하는 한편 한국 방위에 대한 미국의 철통같은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프라이스 대변인은 덧붙였습니다.

이날 한국 외교부도 보도자료를 통해 두 장관은 역내와 세계 평화, 안보, 번영의 핵심축인 미한 동맹이 포괄적, 호혜적 동맹으로 지속 발전해 나가고 있는 것을 평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 장관은 미국 정부가 최근 인도태평양 전략을 발표하며 역내 관여 의지를 재확인한 것을 평가했으며, 블링컨 장관은 호주, 피지 방문에 이어 호놀룰루에서 미한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한 데 대해 미국의 굳건한 미한동맹 중시와 강력한 역내 관여 의지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고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