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셔먼 부장관, “최종건 1차관과 통화…미한일 협력 중요”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10일 최종건 한국 외교부 1차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인도태평양 지역의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셔먼 부장관은 10일 트위터에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보, 번영을 증진하기 위해 미국, 한국, 일본의 삼각 협력이 중요하다는 점과 미한 동맹이 핵심축이라는 점에 대해 최종건 1차관과 대화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도 이날 셔먼 부장관과 최 차관이 미한 관계와 한반도 문제, 주요 지역 정세, 글로벌 현안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10일 열린 미한일 3국 북핵 수석대표 회담과 12일 3국 외교장관회의 등 연쇄 회동을 통해 대북 공조 방안을 심도 있게 협의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우크라이나, 미얀마 등 주요 지역 정세와 코로나 19 대응 등 글로벌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셔먼 부장관과 최 차관이 앞으로도 각 급에서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미한일 세 나라 관리들은 자주 전화 협의를 하며 양자와 3자 협력을 강화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셔먼 부장관과 최 차관은 지난 달 19일 통화한 데 이어 이달 2일에는 일본과 함께 3국 외교차관 통화를 하는 등 소통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