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EU, 러시아에 영공 폐쇄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27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우크라이나 지원과 대러시아 추가 제재에 관해 기자회견하고 있다.

유럽연합(EU)이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지원하는 한편, 러시아를 상대로 영공을 폐쇄합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27일 기자회견을 통해, 러시아의 침공에 대응해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보내는 데 EU 재정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사상 처음으로, EU는 공격을 받고 있는 국가에 무기와 관련 장비 구매·수송 자금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조셉 보렐 EU 외교·안보 정책 고위대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또 하나의 금기가 깨졌다"며, "그것은 EU가 전쟁에서 무기를 제공하지 않는다는 금기”라고 강조했습니다.

EU 측은 아울러, 러시아 항공사의 역내 상공 운항과 러시아 국영 매체를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모든 러시아 항공기에 영공 닫는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러시아인들에게 EU 상공을 닫을 것"이라면서 "모든 러시아 소유·등록 또는 러시아가 통제하고 있는 항공기의 금지"를 언급했습니다. "이들 항공기는 더 이상 EU 영토에서 이착륙하거나, 영공을 비행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이런 조치가 "러시아 법인 또는 자연인이 소유하거나, 전세 내거나, 다른 방식으로 통제하는 어느 항공기에나 적용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우리(EU)의 영공은 러시아 올리가르히(재벌 특권층)의 개인 제트기를 포함해 모든 러시아 비행기에 닫힐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이와 함께 러시아 국영 매체인 '러시아 투데이(RT)', '스푸트니크' 등을 "크렘린의 미디어 기계"라고 비난하면서, 더 이상 유럽과 세계를 상대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전쟁을 정당화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러시아와 긴밀한 관계인 벨라루스에 대한 제재도 단행합니다. 미네랄 연료부터 담배, 목재, 시멘트, 철광석, 철강까지 벨라루스산 수입을 금지한다고 EU 측은 밝혔습니다.

-미국과 함께 대러시아 추가 제재 계속

전날(26일) EU는 러시아 은행들을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 결제망에서 배제하고, 러시아 중앙은행의 거래를 금지하는 제재 조치에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와 합의한 바 있습니다.

이들 국가 지도자들은 이날 공동성명에서, 이같은 제재 조치들를 통해 “러시아에 책임을 묻고 이 전쟁이 푸틴(러시아 대통령)의 전략적 실패임을 확실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오종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