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유가 8년만에 배럴당 100달러 돌파


미국 텍사스의 정유시설. (자료사진)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침공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국가유가가 치솟았습니다.

24일, 브렌트유는 2014년 이후 처음으로 배럴당 105달러를 돌파했습니다.

브렌트유 가격은 이날 배럴당 105달러를 돌파한 뒤 오후 12시 45분 현재 103.45달러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라이스타드 에너지'의 루이스 딕슨 석유 시장 분석가는 이날 '로이터' 통신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시작됨에 따라, 우크라이나와 흑해 등을 통해 거래되는 석유가 즉시 영향을 받는 등 유가가 계속해서 상승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서부텍사스유는 이날 최고 100.54달러를 찍은 뒤 현재 96.66달러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 루블화는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러시아의 루블화 환율은 이날 달러당 장중 한때 84.9855를 기록해 사상 최저치를 찍었습니다.

러시아 주식시장도 큰 폭락으로 하락했는데, 장중 45.5%까지 폭락했습니다.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시장 역시 폭락했습니다.

24일 오전 1시 22분, 비트코인은 3만 4천 969달러로 거래되면서, 하루 전보다 8%나 떨어졌습니다.

VOA 뉴스

*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