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EU 외교장관, 22일 러시아 제재 논의 


조셉 보렐 유럽연합(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 (자료사진)

유럽연합(EU) 외교장관들이 22일 프랑스 파리에서 우크라이나 내 분리주의 세력이 점거한 지역들의 독립을 인정한 러시아의 결정에 대한 제재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조셉 보렐 EU 외교안보 고위 대표는 이번 논의에서 “유럽의 대응에 대한 정치적 결정이 취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보렐 대표는 “그와 같은 대응은 분명히 제재의 형태를 띠게 될 것”이라면서도 “ EU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비해 준비한 모든 범위의 제재 부과를 목표로 하고 있지는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제재 논의의 범위가 러시아가 도네츠크와 루간스크 인민공화국을 독립국으로 인정한 것에 국한돼 있다는 설명입니다.

보렐 대표는 러시아가 평화유지군이라는 주장 아래 병력을 파견하는 행위가 침공과 같은 의미로 간주될 수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그것이 전면적인 침공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러시아 군이 우크라이나 영토에 들어갔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대답했습니다.

한편 세르히 키슬리차 유엔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는 이날 소집된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에서 러시아가 분리주의 세력들이 점거한 지역들에 대한 인정을 취소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키슬리차 대사는 도네츠크와 루간스크 지역에 대한 푸틴 대통령의 독립 인정은 "불법적이고 정당성 없는” 결정이며,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보전을 침해하는 행위라고 규탄했습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의 국경선은 “러시아로부터 나오는 어떤 발언들이나 행동과 관계없이 변경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