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일본 중의원 '인권 결의' 반발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베이징 청사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자료사진)

중국 정부는 일본 중의원이 1일 중국 내 인권 상황을 우려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데 대해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관련 결의가 “극도로 악의적 성격을 띠고 있다” 며, 중국의 내정에 간섭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자오 대변인은 또 결의안을 "금세기의 최대 거짓말"이라고 규정하면서 “중국 인민에 대한 심각한 정치적 도발”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자오 대변인은 특히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의 침략과 잔혹성을 거론하며, “일본은 다른 나라의 인권 상황에 대해 악의적으로 언급할 어떤 권위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일본 중의원은 어제 채택한 결의에서 “우리는 인권 상황을 통해 상징적으로 표출되고 있는, 힘에 의한 현 상황의 변화를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으로 간주한다”고 밝혔습니다.

결의는 또 신장 위구르 자치구, 티벳, 내몽골 자치구, 홍콩과 기타 지역을 언급하며 종교의 자유 침해와 구금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를 강조했습니다.

이어 인권 문제는 한 나라 국내 문제의 범주를 넘어서는 전 세계의 이익이 걸려 있는 사안이라며, 일부 사람들은 자신들이 박해를 받고 있다고 주장하고, 다른 나라들이 그런 호소에 대한 화답 차원에서 도움을 제공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따라 중국 정부에 책임을 요구하고, 일본 정부에는 건설적인 관여를 촉구했습니다.

특히 일본 정부가 중국 내 심각한 인권 상황에 대한 전체적인 그림을 파악할 수 있도록 정보를 수집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4일 개막하는 중국 베이징동계올림픽 개막읖 앞두고 중의원이 이 같은 결의안을 채택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