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베이징올림픽 정부 대표단 파견 않기로


마쓰노 히로카즈 일본 관방장관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내년 2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 정부 대표단을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마쓰노 히로카즈 일본 관방장관은 24일 이같은 방침을 발표하면서 고위 관리 대신 하시모토 세이코 전 도쿄올림픽조직위원장이 베이징동계올림픽에, 모리 카즈유키 일본패럴림픽위원회 위원장이 베이징패럴림픽에 각각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일본 정부가 정부 대표단 파견 계획을 철회한 이유에 대해 신장지구와 홍콩 내 인권 문제와 관련해 진전히 별로 없었기 때문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마쓰노 장관도 이날 결정에 대해 “우리는 중국에서 자유와 인간의 기본권에 대한 존중, 법치와 같은 보편적 가치가 보장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방침은 그와 같은 사실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마쓰노 장관은 미국, 영국, 호주 등이 선언한 외교적 보이콧의 연장선상으로 볼 수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하면서, 일본 정부는 그와 같은 조치를 묘사할 수 있는 특정용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