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자국민 우크라이나 철수 거듭 권고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관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관은 29일 성명을 통해 “러시아의 군사 행동 위협이 증가하면서 우크라이나의 안보 상황은 예측할 수 없으며 예고 없이 악화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에 있는 미국 시민들은 상업용 또는 개인이 이용할 수 있는 교통수단을 통해 지금 출국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미국대사관은 육로 출국이 가능한 경로로 폴란드, 슬로바키아, 헝가리, 루마니아, 몰도바 등을 제시했습니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23일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 직원 가족에 철수 명령을 내리고, 비필수 외교관에 대해선 자발적으로 출국할 수 있도록 허용했습니다.

영국, 독일, 호주, 캐나다, 일본도 우크라이나 주재 외교관 일부와 그 가족을 철수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외교관들은 선장과 같다”며 “그들은 침몰하는 배에서 마지막으로 떠나야 한다. 우크라이나는 타이태닉호가 아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