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총리 “우크라이나 사태 대응해 대규모 파병 검토”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자료사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으로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영국이 이번 사태에 대응해 대규모 파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29일 성명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방위조약에 따라 대규모 파병을 검토 중이며, 에스토니아 등지에 주둔한 병력과 무기를 배로 늘릴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존슨 총리는 이번 결정은 우리가 지역 안정을 해치는 러시아의 행동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고, 러시아의 호전성에 맞서 나토 동맹국들과 행동을 같이할 것이라는 분명한 메시지를 러시아에 전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다음 주 유럽에 병력을 파견해 우리가 나토 동맹국들을 지원할 수 있음을 보여줄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을 군에 지시했다고 말했습니다.

영국은 31일 나토 회원국 장관회의에서 구체적인 파병 계획을 밝힐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에스토니아에는 약 850명 영국 전투부대가 주둔하고 있으며, 영국은 동유럽 각국에 약 1천150명의 군대를 파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