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 김 의원 “북한, ‘파탄난 범죄정권’…웜비어 죽음에 책임 물려야”


영 김 미국 공화당 하원의원.

미국 공화당의 영 김 하원의원이 북한 정권을 ‘파탄 난 범죄 정권’으로 규정하고, 오토 웜비어의 죽음에 대한 책임을 끝까지 추궁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금전적 배상을 넘어 법의 심판을 받도록 미국이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공화당의 영 김 하원의원은 최근 오토 웜비어의 부모가 북한 자금 회수 허용 판결을 받은 데 대해 배상금만으로는 죽음에 대한 보상이 충분하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영 김 의원] “No amount of money can make up for the loss of a son, especially one tortured & killed by a morally-bankrupt criminal regime.”

김 의원은 최근 트위터를 통해 “특히, 도덕적으로 파탄이 난 범죄 정권에 의해 고문당하고 살해된 아들의 상실은 돈으로도 보상할 수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웜비어의 죽음에 책임이 있는 김정은 정권을 정의의 심판대에 세워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 “I hope that the U.S. will work to bring the Kim regime to justice for its role in Otto’s death & answer to the Warmbier family.”

“웜비어의 죽음에 역할을 한 김 씨 정권이 법의 심판을 받고 유족에게 해명하도록 미국이 노력하기 바란다”는 설명입니다.

앞서 뉴욕 북부 연방법원은 뉴욕주가 보유한 북한 자금 24만 달러를 웜비어의 부모인 신디와 프레드 웜비어 씨가 회수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웜비어의 부모는 북한 정권에 아들의 죽음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미국 등 전 세계에 흩어진 북한 자산을 추적해 이를 회수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난 2017년 6월 22일 미국 오하이오주 와이오밍의 와이오밍고등학교에서 열린 오토 웜비어 씨의 장례식에서 조문객이 웜비어 씨의 사진 옆에 놓인 방문객에 이름을 적고 있다.
지난 2017년 6월 22일 미국 오하이오주 와이오밍의 와이오밍고등학교에서 열린 오토 웜비어 씨의 장례식에서 조문객이 웜비어 씨의 사진 옆에 놓인 방문객에 이름을 적고 있다.

지난 2019년에는 북한산 석탄을 불법 운반하다 인도네시아 당국에 억류된 뒤 미국 정부에 몰수된 북한 선박 와이즈 어네스트 호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해 이를 인정받은 바 있습니다.

미 의회에서도 웜비어의 죽음을 기리고 이와 관련해 북한 정권을 압박하기 위한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회는 지난 2020년 웜비어의 이름을 딴 첫 번째 법인 ‘오토 웜비어 북 핵 제재 강화법’을 제정했고, 지난해 6월에는 웜비어 사망 4주기를 맞아 이를 추모하는 결의가 상원에서 채택되기도 했습니다.

또 상원에서는 웜비어의 이름을 딴 두 번째 법안인 ‘오토 웜비어 북한 검열.감시 법안’이 지난해 상정돼 외교위를 만장일치로 통과해 본회의에 계류 중입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