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HO 총장 "오미크론이 마지막 변이라는 추정 위험"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연설하고 있다. (자료사진)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앞으로도 상당 기간 지속될 것이며 모든 사람들은 코로나와 함께 살아가는 방식을 배울 필요가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24일 WHO 이사회 연설에서 코로나가 언제 종식될지 알기는 어렵다며, 이 바이러스는 계속해서 예측불가능하고 위험한 방식으로 변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테드로스 총장은 특히 “오미크론이 마지막 변이거나, 우리가 마지막 종식 단계에 들어섰다고 추정하는 것은 위험하다”며, “오히려 세계적인 환경들은 더 많은 변이가 출현할 수 있는 이상적인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각국은 생명을 앗아가는 이 질병을 관리하는 방식을 반드시 배워야 하며, 그 과정에서 습득한 지식을 통해 미래 유행병 대처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유행병의 진로를 바꾸기 위해서는 그런 상황을 촉발하는 조건들을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테드로스 총장은 유행병의 급성 단계는 만일 국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처하는 모든 가용한 전략과 도구를 사용할 경우 올해 끝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같은 결과는 부유하든 가난하든 모든 나라가 백신과 치료, 다른 도구들에 대한 동등한 획득을 보장할 때만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백신 만으로는 이 세계적 유행병 상황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테드로스 총장은 올해 중반까지 전 세계 인구의 70% 백신 접종이라는 공유된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다면 탈출의 길은 보이지 않는다며,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