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외무부 “러시아, 우크라이나에 ‘친러 정권’ 추진” 


지난해 12월 러시아 서부 우크라이나와 접한 카다모프스키에서 러시아 탱크 부대가 훈련 중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을 놓고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러시아 정부가 우크라이나에 친러시아 정권을 세우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고 영국 외무부가 주장했습니다.

영국 외무부는 22일 성명에서 러시아 정부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해 점령하는 방안을 검토하면서 우크라이나에 친 러시아 인사로 정권을 세우려 한다는 정보를 입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영국 외무부는 예브겐 무라예프 전 우크라이나 하원의원이 새 정권의 지도자로 고려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무라예프 전 의원은 2019년 조기 총선에서 '야권 블록'의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했으나 최소 득표율인 5%를 넘지 못하면서 의원직을 상실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는 우크라이나의 친서방 정책을 강력히 비판하며, 비동맹국 지위와 각 지방정부들에 최대의 자치권을 허용하는 연방제를 주창한 인물이라고 언론들은 보도했습니다.

리즈 트러스 영국 외무장관은 “오늘 공개된 정보는 우크라이나 정부를 전복시키려는 그들의 노력이 어디까지 이를 수 있는지 보여주는 단서”라고 주장했습니다.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의 에밀리 혼 대변인도 이날 성명을 통해 “이런 종류의 음모는 매우 우려스러운 것”이라며 “우크라이나인은 그들의 미래를 결정할 주권을 가지며, 우리는 우크라이나에서 민주적으로 선출된 파트너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