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침공시 큰 대가”...러시아 “서면 답변 요구”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2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회담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2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만났습니다.

양측은 우크라이나 문제에 대해서 서로의 입장 차이를 확인하고 차후 논의를 더 이어 가기로 했습니다.

미국과 러시아의 이번 회담은 최근 4번째 이뤄진 것으로, 이날 논의는 약 90분가량 진행됐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회담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양측이 서로 평행선을 달렸다고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라브로프 장관은 우리의 입장을 더 명확하게 이해하며 우리도 마찬가지"라며 "만남은 이런 점에서 유용했고, 또 이를 위해 만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현재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국경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과 관련해서, 미국 측 입장의 정당성은 듣지 못했고 오직 우려에 대해서만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한 양측은 다만, 앞으로 정상회담을 포함해 대화를 더 이어가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러시아는 자신의 안전보장 우려에 대해서 미국이 다음 주까지 구체적인 답변을 서면으로 제시하기로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블링컨 장관이 미국이 의무를 어떻게 이행할 것인지 설명할 것이라고 약속했다"라며 블링컨 장관이 여러 차례 강조한 대로 다음 주에 서면 답변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러시아와의 대화는 러시아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지 않는다는 조건 하에 진행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하며, 만약 러시아가 이를 어길 경우에는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러시아군 병력이 우크라이나 국경을 넘을 경우 이것이 침공이라고 재차 분명히 말했다"며 이럴 경우 러시아는 미국, 그리고 동맹·협력국의 신속하고 강력한, 그리고 연합된 대응을 맞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러시아는 최근 벨라루스와 연합 훈련을 위해 우크라이나 북쪽 국경으로 병력을 이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러시아는 이미 우크라이나 동부에 10만여 병력을 집결시켜 놓고 있는 상황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