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우크라이나 침공시 "비싼 대가 치를 것" 푸틴에 경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1주년을 하루 앞둔 19일 백악관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19일 백악관에서 연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만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인명 피해와 함께 국제금융체계에서 차단되는 "값비싼 비용"을 치를 가능성을 경고했습니다.

또 러시아의 침공이 소규모일 경우 그에 상응한 작은 규모의 대응을 야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소규모 침공이란 사이버 공격과 같은 비군사적 행동을 의미하며, 그에 상응한 대칭적 대응을 취할 것이라는 의미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이와 관련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들이 미국과 동일한 입장을 견지하도록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만일 러시아 군이 우크라이나 국경을 건너 우크라이나 군을 살해한다면 “모든 것이 바뀐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침공과 관련해 아직 최종 결정을 내리지는 않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가 그런 결정을 내릴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백악관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언급한 러시아의 소규모 침공과 그에 따른 나토의 대칭적 대응에 대해, 우크라이나를 겨냥한 푸틴 대통령의 특정 군사적 행동을 용인한다는 의미가 아니라고 명확히 했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러시아는 사이버 공격과 준군사적 전술을 동반한 군사적 행동을 뺀 광범위한 전술을 구사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게 명확하게 입장을 표명해왔다며, “만일 어떤 러시아 군이라도 우크라이나 국경을 넘는다면 새로운 침공으로 규정하고 미국과 그의 동맹들로부터 신속하고 혹독하며, 단합된 대응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