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중지한 모든 활동 재가동 검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12월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22차 정치국 회의를 주재했다고 관영매체들이 전했다.

북한이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해 취했던 선결 조치를 전면 재고하겠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노동신문’은 20일, 전날 북한이 제 8기 제6차 정치국 회의를 열고 추후 대미 대응 방향 등을 토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정치국은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이후 자신들이 ‘한반도 정세완화의 대국면을 유지하기 위해 기울인 성의 있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적대시정책과 군사적 위협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위험계선에 이르렀다고 평가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미국과의 장기적인 대결에 보다 철저히 준비돼야 한다는 점을 인정하고 “물리적 힘을 더 믿음직하고 확실하게 다지는 실제적인 행동으로 넘어가야 한다고 결론 내렸다”면서 “보다 강력한 물리적 수단들을 지체없이 강화, 발전시키기 위한 국방정책 과업들을 재포치했다”고 확인했습니다.

또 “우리가 선결적으로, 주동적으로 취했던 신뢰 구축 조치들을 전면 재고하고, 잠정 중지했던 모든 활동들을 재가동하는 문제를 신속히 검토해 보는 데 대한 지시를 해당 부문에 포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신문은 북한이 재고하려는 신뢰 구축 조치가 무엇인지, 또 재가동 문제가 논의된 활동이 어떤 것인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북한은 지난 2018년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에 대한 중단을 선언한 바 있습니다.

따라서 북한이 시험유예 조치를 중단하고, 핵 실험과 같은 중대도발에 나설지 여부가 주목됩니다.

하지만 북한은 유일한 핵실험 시설인 ‘풍계리 핵실험장’을 영구 폐기했다고 주장한 바 있어, 핵실험을 할 경우 풍계리 핵실험장에 대한 ‘거짓 폐기’ 논란이 일거나 비밀 핵시설의 존재를 인정하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