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의료진, 돼지 심장 인체에 첫 이식


미 메릴랜드대학교 병원 의료진이 지난 7일 데이비드 베넷 씨에게 이식할 돼지 심장을 들어보이고 있다.

미국의 의료진이 사상 처음으로 사람에게 돼지 심장을 이식하는 수술에 성공했습니다.

미국 메릴랜드대학교 병원은 10일 “말기 심장병 환자인 57세 남성 데이비드 베넷 씨에게 면역거부 반응이 없도록 유전자를 변형한 돼지 심장을 이식하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번 이식 수술은 지난 7일 약 8시간에 걸쳐 이뤄졌으며, 환자는 수술이 끝난 지 사흘이 지난 현재 잘 지내고 있다고 병원 측은 밝혔습니다.

앞서 베넷 씨는 치명적인 부정맥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고 병원에 입원한 상태였습니다.

병원 측이 수술 하루 전인 6일 공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베넷 씨는 “죽거나 이번 심장이식 수술을 하는 것 외에는 선택지가 없다"며 "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동물 장기의 인체 이식을 관장하고 있는 미 식품의약국(FDA)은 시한부 판정을 받은 환자가 대안이 없을 경우 실험적 의약품 사용을 허가하는 이른바 ‘동정적 사용’이라는 명목 아래 이번 수술을 허용했습니다.

그동안 시도해온 동물의 장기이식 시도는 인체의 거부 반응으로 인해 대부분 실패했습니다.

이 때문에 의료진은 수술에 사용된 돼지의 유전자를 조작해 인체 거부 반응 요소를 제거했습니다.

인체 간 장기 이식 기부는 만성적인 공급 부족을 겪고 있는 가운데 미국 내 장기 이식체계를 관장하는 미국장기기증네트워크(UNOS)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심장 이식은 3천800여 건에 불과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