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러 '우크라이나 사태' 고위급 논의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이 10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회담했다.

미국과 러시아가 10일 제네바에서 만나 우크라이나 사태를 논의했으나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이끄는 미국 협상팀과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이 이끄는 협상팀은 이날 제네바에서 약 7시간 동안 우크라이나 사태를 논의했습니다.

셔먼 부장관은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회담은 솔직했다면서도 러시아가 외교에 진지한 것인지 말하기는 이른 시점이라고 밝혔습니다.

셔먼 부장관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국경 근처에서의 긴장 상황을 완화할 것이라는 암시를 확인했는지를 묻는 취재진 질의에 이에 대한 대답을 알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외교를 추구하는 최선의 방법이 긴장을 완화시키는 것임을 러시아가 이해하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셔먼 부장관은 덧붙였습니다.

셔먼 부장관은 또 러시아 측이 주장하는 안보 강화 방안에 대해서 미국이 반대한다는 것이 분명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NATO) 가입 불가를 안전 보장 방안으로 요구하고 있습니다.

랴브코프 차관은 불행하게도 러시아와 미국은 이번 사태에 대한 접근법에 있어 큰 차이가 있다며 이뤄져야 할 사안에 대해 양측이 반대되는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우크라이나의 나토(NATO) 가입에 대해서도 양측은 입장 차이를 보였습니다.

라브코프 차관은 우크라이나가 나토 회원국이 되지 않을 것을 보장하는 것이 절대적인 의무사항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셔먼 부장관은 나토의 개방정책에 대한 폐쇄를 밀어붙이는 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러시아는 이번 회담에 이어 나토 측과 오는 12일, 그리고 13일 유럽안보협력기구(OSCE)회담을 연달아 가질 예정입니다.

VOA 뉴스

*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