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독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시 대가 치를 것"


토니 블링컨(오른쪽) 미 국무장관과 아날레나 베어보크 독일 외무장관이 5일 워싱턴에서 회담 후 공동 회견을 하고 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큰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미국과 독일 외교 수장이 5일 경고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아날레나 베어보크 독일 외무장관은 이날 워싱턴에서 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경제와 금융 시스템에서 큰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또 “강력한 범대서양 협력이 러시아의 침략에 대항하는 데 있어 가장 효과적인 대응이자 도구”라고 강조했습니다.

베어보크 독일 외무장관은 "침공의 경우 강력한 제재 부과가 유럽과 미국의 공통된 입장이라는 것을 러시아가 잘 알고 있다”며 “우크라이나 긴장상태 해결을 위해선 정치적인 해법밖에 없다”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블링컨 장관과 베어보크 장관은 러시아에서 발트해 해저를 지나 독일로 가는 '노르트스트림 2'가스관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러시아는 지난해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에 군사력을 증강해 긴장을 고조시켰습니다. 미국 등 서방 세계와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공격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와 유럽연합(EU)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공격할 경우, 강력한 경제 제재를 부과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최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전화 통화하면서 이런 입장을 재차 전달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로이터통신 보도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