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 동유럽 9개국과 우크라이나 사태 논의


토니 블링컨(사진 왼쪽) 미 국무장관과 즈비그뉴 라우 폴란드 외무장관. (자료사진)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3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소속 9개 동유럽 국가 장관들과 전화통화를 갖고 우크라이나 국경에서 군비를 증강하고 있는 러시아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의 이날 전화통화에는 불가리아와 체코공화국, 에스토니아, 헝가리,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폴란드, 루마니아, 슬로바키아 등 ‘부쿠레슈티 나인’으로 불리는 9개 나라 장관들이 참여했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날 통화에서 “미국은 억제력과 국방, 대화를 통해 긴장 완화를 위해 노력하면서 모든 범대서양 동맹과 파트너와 긴밀히 조율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또 “동맹의 집단적 방어를 위해 나토의 단결되고 준비됐으며 단호한 자세를 촉구했다”고 프라이스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아울러 나토조약 5조에 입각해 미국의 흔들리지 않는 노력을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나토조약 5조는 회원국 가운데 1개 혹은 여러 나라가 외부로부터 무력 공격을 받을 경우 동맹 전체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하고 자위권을 발동하는 것이 핵심 내용입니다.

동부 유럽 9개 나토 회원국들은 지금까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무력 침공할 경우 미국의 방어 지원 등을 요구해왔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통신과 로이터 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