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의사당 난입 1주년 "민주주의 목에 단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6일 연방 의사당 난입 사건 1주년을 맞아 의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 의사당 난입 사건 1주년을 맞은 6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그의 지지자들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폭도들이 난입했던 국회의사당 스테튜어리 홀에서 연설하면서 “미국 역사상 처음으로 대선에서 패배한 대통령이 폭도들이 의회에 난입해 평화로운 정권이양을 막도록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민주주의의 목에 단검을 꽂았다”고 비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시 “백악관에 앉아 이 모든 장면을 TV로 지켜보며 경찰이 공격 당해 생명을 위협받고 의회가 포위돼도 몇 시간 동안 아무런 일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이 “선거 결과를 의심하고 수 개월 동안 거짓말을 했다”며, “단순히 전직 대통령이 아니라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에 의해 700만표로 진, 패배한 전직 대통령”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의회 폭동 사건을 국민의 의지를 표출한 사건으로 비추게 하려고 한다며, 역사를 다시 쓰려고 하는 행위가 믿기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무엇이 진실이고 거짓인지 매우 명확히 해 둘 필요가 있다”며 “전직 미국 대통령이 2020년 대선과 관련해 인터넷 상에 거짓말을 확산시켰다”고 비판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