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인 66% "민주주의 위협받는 중”


지난해 1월 6일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 지지자들이 연방 의사당 경내에서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 민주주의와 법치가 위협받고 있다고 생각하는 미국인들이 많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CBS’ 방송이 2일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가운데 66%가 미국 민주주의가 어느 정도, 또는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반면 민주주의가 확고하다고 답한 비율은 33%를 기록했습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해 발생한 연방 의회 난입 사건 1주년을 앞두고 나왔습니다.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대통령 선거 결과를 인증하던 연방 의회에 난입한 바 있습니다.

CBS 여론조사 응답자 가운데 83%는 지난해 의사당에 난입한 사람들에 반대한다고 답했습니다.

응답자 가운데 대다수는 이 행동을 미국 정부를 전복하기 위한 반란으로 간주했습니다.

올해 중간선거가 예정된 가운데 작년 1월 6일 미국 연방의회 난입 사건 이후 미국 국민의 68%가 정치적 폭력이 늘어날 것으로 본다고 답했습니다.

또 2024년 대선에서 패배에 불복한 폭력이 발생할 것으로 본 응답자는 62%로 패자 측이 평화롭게 패배를 인정할 것이라는 응답(38%)보다 훨씬 많았습니다.

한편 미국 ‘워싱턴포스트’ 신문이 2일 공개한 여론조사에서는 응답자 가운데 3분의 2가 2020 대선의 합법적 승리자가 조 바이든 현 대통령이라고 답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