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우크라이나 갈등' 바이든-푸틴 50분 통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0일 델라웨어주 윌밍턴 사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백악관 제공)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일 전화 통화를 하고 관련 사안을 논의했습니다.

이날 양국 정상 간 유선 회담은 푸틴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졌으며, 미국 동부 시각으로 오후 3시 35분쯤 시작돼 약 50분간 진행됐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델라웨어주 윌밍턴 자택에서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전화 통화는 지난 7일 화상 정상회담을 한 지 23일 만으로, 이에 앞서 양국 정상은 지난 6월에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대면 회담을 한 바 있습니다.

백악관은 통화에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게 러시아가 10만 명의 병력을 우크라이나 국경에 집결시킨 가운데 아직 이를 해결하기 위한 외교적 해법이 열려 있다는 점을 재차 강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익명의 백악관 고위 관리는 통화에 앞선 기자 회견에서 미국은 현재 위기의 순간에 서 있다며 우크라이나 국경에 배치한 러시아 군대는 엄청난 우려 사안으로 남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논의에서 진정한 진전을 보기 위해선 긴장 고조가 아닌 완화의 맥락에서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는 뜻을 푸틴 대통령에게 말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외교적 해법을 모색할 준비가 되어 있다면서도 러시아가 추가 침공을 감행을 경우엔 이에 대응할 것이라고 이 관리는 강조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일 모스크바에서 열린 회의 참가자 발언을 듣고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일 모스크바에서 열린 회의 참가자 발언을 듣고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번 유선 회담의 목표는 분명하다며 이는 이달 초 앞선 화상 회담에서 두 정상이 다룬 안건을 계속 이어서 논의하려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국과 러시아는 안보 보장 협상을 위해 다음 달 10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고위급 회담을 열 예정입니다.

이어 러시아는 12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와 회담하고, 13일엔 미국과 러시아, 그리고 다른 유럽 국가들이 함께 참여하는 확대 회담이 열리는 등 연쇄 협상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 통신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