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세계 신규 확진 한주만에 11% 증가


미국 워싱턴 D.C. 시내 약국에 지난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 키트 매진 안내문이 게시돼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주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사례가 전주에 비해 약 11% 급증했다고 밝혔습니다.

세계보건기구는 28일 발표한 주간 보고서에서 지난 20일부터 26일까지 전 세계적으로 신규 확진 499만 건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 기간 유럽의 신규 확진 사례가 전주 대비 약 3% 증가하면서 전체의 절반 이상인 284만 건을 차지했습니다.

WHO는 또 다른 지역에 비해 유럽이 가장 높은 감염률을 기록했다며, 10만 명 당 304.6건의 신규 확진 사례가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확진 속도면에서는 미주 지역이 가장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주 지역은 이 기간 약 39% 증가한 148만 건을 기록했고, 10만 명 당 144.4건의 신규 확진을 기록하며 유럽에 이어 두 번째 높은 비율을 보였습니다.

특히 미국에서만 약 34% 증가한 118만 건이 넘는 신규 확진 사례가 보고됐습니다.

아프리카의 신규 확진 사례도 7% 급증한 27만5천 건으로 나타났습니다.

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변이종인 오미크론은 여전히 위험성이 매우 높다며, 일부 지역에서는 변이종인 델타가 우세종이지만 오미크론이 상대적인 우위가 있다는 상당히 일관된 증거들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