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일 '2+2 회담' 내년 1월 개최 조율


지난 3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미-일 외교·국방장관 회담 직후 참석자들이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당시 일본 외무상, 기시 노부오 방위상.

미국과 일본이 외교장관과 국방장관이 함께 참석하는 '2+2 회담'을 내년 1월 초 열도록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NHK방송은 14일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내년 1월 7일 2+2 회담이 개최될 수 있도록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일본 정부는 회담을 통해 중국의 해상 활동 증가에 따른 미국의 우려, 타이완 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에 대한 재확인 등을 원한다고 전했습니다.

이 밖에도 일본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기후변화 등의 국제적 도전 등도 의제에 포함시켜 미국과 이 문제에 있어서 공동대응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길 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과 일본은 지난 3월 조 바이든 행정부 취임 이래 첫 2+2 장관회담을 도쿄에서 개최했습니다.

NHK 방송은 일본 소식통을 인용해 “당초 올해 말에 한차례 회담을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양국간의 정치적 일정 문제 등으로 인해 성사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