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켄터키주 토네이도 강타…"70명 사망"


미국 중부 켄터키주 11일, 토네이도가 강타해 주택이 파손됐다.

미국 중부 켄터키주에 10일 초강력 회오리바람, 토네이도가 강타하면서 적어도 70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P’ 통신 등 미국 언론은 켄터키 주 당국을 인용해 이날 320㎞ 구간을 휩쓴 토네이도로 켄터키주에서 7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추산되며, 사망자가 100명을 넘을 수도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앤디 비시어 켄터키 주지사는 11일 기자회견에서 “켄터키 역사상 가장 파괴적이고 가장 치명적인 토네이도”라고 말했습니다.

언론에 따르면 10일 밤부터 토네이도 20여 개가 발생해 켄터키를 비롯해 아칸소, 일리노이, 미주리, 테네시 등 중부 6개 주를 휩쓸면서 80여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특히 피해가 집중된 켄터키주에서는 돌풍으로 건물이 파괴되고 많은 지역에 전기와 수도가 끊기고 통행금지령이 내려졌다고 언론은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은 켄터키 지역을 긴급 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연방 자원 투입을 지시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연방재난관리청(FEMA) 청장 등으로부터 피해 현황을 보고 받은 뒤 TV 대국민 연설을 통해 “연방 정부는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이 폭풍에 대한 구체적인 영향은 현 시점에선 말할 게 없다”면서도 “하지만 기후가 따뜻해지면 모든 게 더욱 극심해진다는 것을 우린 모두 알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