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푸틴, 7일 화상 정상회담 개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 정상회담이 시작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으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7일 화상 정상회담을 개최합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은 미-러 화상 정상회담 일정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이 이번 회담에서 “전략적 안정, 사이버, 역내 현안을 비롯해 미-러 관계와 관련된 다양한 주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백악관은 밝혔습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국경지역에서 러시아의 군사 활동에 대한 미국의 우려를 강조하고,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유권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재확인할 예정입니다.

앞서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도 두 정상의 화상 정상회담 일정을 발표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지난 6월 스위스 제네바에서의 첫 만남 이후 6개월 만입니다.

당시 두 정상은 첫 회담에서 전략적 안정성 유지를 위한 실무 협상을 계속하고, 양자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최근 러시아의 병력 재배치 등으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우크라이나 동부 국경지역 문제가 집중적으로 거론될 전망입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 신문은 3일 정보 당국 기밀문서와 당국자들을 인용해 러시아가 이르면 내년 초 17만5000명 규모의 병력을 동원해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에 따르면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 4곳에 전투 전술단 50개를 배치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3일 기자들에게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공격하는 것을 “매우, 매우 힘들게 할 포괄적이고 의미 있는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