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4800억 달러 경기 회복 대책 발표…"역대 최대 규모"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9일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19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침체된 경제를 회복하기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의 경제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임시 각의를 열고 재정지출 규모가 55조 7천엔 (미화 약4천8백70억 달러)에 달하는 경제대책을 발표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이날 총리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크게 상처 입은 경제를 회복 궤도로 올려 놓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교도통신은 재정지출 기준으로 사상 최대 규모의 경제대책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번 경제 대책은 바이러스 확산 방지, 경제활동재개와 위기대비, 성장과 분배의 선순환을 골자로 한 ‘새로운 자본주의’ 가동 등 3가지 항목으로 구성됐습니다.

특히 상위소득10% 가구를 제외한 전 국민의 18세 이하 자녀에게 1인당 10만엔 (미화 약 1천 달러)을 지급하는 사업이 대책에 포함됐습니다.

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피해를 입은 중소 사업자에게 최대 250만엔 (미화 약 2천500달러)를 지원하고, 소득이 적은 주민세 비과세 세대에게도 별도로 10만엔( 미화 약 1천 달러)를 지급하는 사업도 포함됐습니다.

한편, 신종 코로나 백신 접종을 완료한 국민들에게는 무료 3차 부스터샷을 제공하고, 바이러스 치료약을 연내 상용화해 정부가 구매하도록 하는 예산안도 반영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