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핵탄두 3,750개 보유…냉전 시대 이후 최저


미국 몬태나주 맘스트롬 공군기지의 대륙간탄도미사일 탄두부. (자료사진)

미 국무부는 미국이 3천 750개의 핵탄두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이 가장 많은 핵탄두를 보유했던 1967년의 12% 수준입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미국 정부가 2017년 9월 이후 4년 만에 처음으로 핵탄두 보유량을 공개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5일 공개한 핵무기 관련 설명자료에서 지난 2020년 9월 기준으로 미국이 핵탄두 3천 750개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수치가 미국의 핵탄두 보유량이 가장 많았던 1967년 회계연도 말의 3만1천255개와 비교해 88% 감축된 것이고,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1989년 말의 2만2천 217개와 비교해서는 83% 줄어든 것이라고 국무부는 설명했습니다.

국무부는 미국이 1994회계연도부터 2020회계연도까지 1만1천683개의 핵탄두를 폐기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2017년 9월30일 이후엔 711개의 핵탄두를 폐기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자료에 따르면 1967년에 정점을 찍었던 미국의 핵탄두 보유량은 그 이후 줄어들기 시작해 냉전이 끝난 1989년엔 2만2천217개로 줄었습니다.

1991년에 1만9천8개로 처음으로 2만 개 이하로 내려갔고, 2004년에 8천570개로 1만 개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국무부는 현재 약 2천 개의 핵탄두가 퇴역해 폐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밖에 1990년 9월30일 이후 미국의 전술핵무기 수가 90%이상 감축됐다고 국무부는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냉전시대에 미국이 대규모의 전술핵무기를 보유했지만 1991년 이후에 거의 모든 전술핵무기를 폐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