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독일, 나치 학살 생존자 연금 대상 확대


독일 동부 옛 나치 수용소 주변에 설치된 철조망. 관련 시설은 현재 추모 공간으로 운영중이다. (자료사진)

독일 정부가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 정권이 시행한 인종학살 정책으로부터 살아남은 생존자들을 위한 연금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나치독일에 피해를 입은 전 세계 유대인들을 지원하는 기금인 ‘대독유대인청구권회의’는 6일 독일 정부가 최근 이같이 결정한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이 단체는 독일 정부가 기존에 대상자로 포함하지 않았던 2차 세계대전 당시 3개 범주의 피해자들에 대한 연금 지급을 결정했다며, 전 세계 약 6천 500여 명이 혜택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새 기금 수혜자 가운데 약 4천500명은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군의 소련 레닌그라드 포위작전에서 살아남은 유대인들이라고 밝혔습니다.

그 밖의 수혜자들은 나치가 세운 프랑스 비시 괴뢰정부 치하에서 은신했던 유대인 생존자 800명 가량과 루마니아 유대인 생존자 약 1천 200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신규 연금 수급자들은 지난 7월부터 소급적용해 독일 정부로부터 평생 한 달 375 유로, 미화 435 달러를 지급받게 됩니다.

VOA뉴스

*이 기사는 AP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