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스위스 동성결혼 합법화...국민투표 64.1% 찬성


동성결혼에 관한 스위스 국민투표가 진행된 26일 수도 베른에서 커플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스위스에서 동성간 결혼 허용 여부를 놓고 26일 실시된 국민투표에서 찬성이 압도적으로 많게 나왔습니다.

최종 투표 결과 전체 유권자의 과반수인 64.1%가 찬성에 표를 던졌고, 전체 26개 지방정부에서도 각각 절반이 넘는 사람들이 동성간 결혼을 지지했습니다.

카린 켈러-주터 스위스 법무장관은 이날 국민투표 결과를 조속히 이행해 새로운 법이 내년 7월 1일 발효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카린 장관은 또 이번 국민투표 결과 “모든 부부가 법 앞에서 평등해질 것"이라며, "모든 당사자들이 동등한 권리와 의무를 갖고 결혼을 신고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인구 약 850만 명인 스위스는 1990년에서야 모든 여성에게 참정권을 확대하는 등 보수적인 국가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동성 간 결혼에 대해 유럽 국가들도 찬반이 뚜렷한 가운데, 대부분의 서유럽 국가들은 허용하고 있지만 중부와 동부 유럽국가들은 법적으로 불허하고 있습니다.

VOA뉴스

*이 기사는 AP통신의 기사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