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로마 교황청, "동성결합 축복할 수 없어" 선언


프란치스코 로마 가톨릭 교황.

로마 가톨릭 교황청이 동성 간 결합을 “축복할 수 없다”고 공식 선언했습니다.

교황청 신앙교리성은 어제(15일) ‘가톨릭 사제가 동성결합(결혼)에 축복을 내릴 수 있는지를 묻는 교구의 질의’에 “안된다”는 답변서를 발표했습니다.

교황청은 답변서에서 “동성 간 결합에 대한 축복은 (교회법상) 합법적인 것으로 간주할 수 없다”면서 “하나님은 죄인은 축복할 수 있지만 죄에 대해서는 축복하지도 축복할 수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동성 간 결합을 축복하진 않지만 동성애자들이 교회의 가르침에 따라 산다면 개인으로서는 축복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가톨릭 교회 수장인 프란치스코 교황도 이 답변서를 승인했다고 교황청 신앙교리성은 밝혔습니다.

신앙교리성은 신앙과 윤리 도덕에 대한 교리를 증진·보존하는 역할을 하는 교황청 기구입니다.

가톨릭 교회는 그동안 교회가 동성애자들을 존엄과 존중으로 대해야 하지만 동성애는 “본질적으로 질서에 반하는 것”이라는 입장을 견지해왔습니다.

하지만 미국과 독일 등 일부 국가에서 사제가 동성결합을 축복해주는 사례가 나오면서 교계를 중심으로 논쟁이 불거졌습니다.

교계에서 동성결합을 옹호하는 단체인 ‘뉴 웨이스 미니스트리(New Ways Ministry)’는 교황청의 이번 결정에 대해 “놀랍지는 않지만 여전히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해 10월 공개된 다큐멘터리 영화에서 “동성애자도 가족의 일원이 될 자격이 있다. 그들도 하나님의 자녀”라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