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란치스코 교황, 동성애 법적 보장 언급


프란치스코 로마 가톨릭 교황.

로마 가톨릭교회 수장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동성 커플도 법적으로 보장받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새 다큐멘터리 영화 ‘프란치스코’에서 “동성애자도 가족의 일원이 될 자격이 있다. 그들도 하나님의 자녀다”라고 밝혔다고 `가톨릭 통신사’(Catholic News Agency)가 전했습니다.

다큐멘터리 ‘프란치스코’는 어제(21) 로마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상영됐습니다.

교황은 “우리가 만들어야 하는 것은 동성 커플의 결혼을 인정하는 시민결합법(civil union law)”이라며 “이를 통해 동성애자들이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있고, 나는 이를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이런 발언은 기존 교황청의 입장과는 다른 것입니다.

`가톨릭 통신사’는 교황이 즉위 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대주교로 있을 당시 동성결혼 합법화에 반대했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동성애자들을 법적으로 보호해야 한다는 의견은 견지해 왔습니다.

교황은 2013년 저서 ‘하늘과 땅’에서 시민결합법은 배제하지 않지만, 동성관계가 결혼으로 이어질 경우 인류학적 퇴보를 가져 올 수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