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주변국 위협하는 북한 탄도미사일 규탄…외교적 접근 노력"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미국 정부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하게 규탄했습니다. 이번 발사가 동맹들과 국제사회에 위협이 된다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적 접근법과 더불어 동맹은 물론 주변국들과의 공동 대응을 강조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들을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We do condemn the DPRK missile launches. These missile launches are in violation of multipl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we know that they pose a threat to the DPRK’s neighbors and other members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e are in the midst of this committed to a diplomatic approach to the DPRK, and we call on the DPRK to engage in a meaningful and substantive dialogue with us. All the while our commitment to our allies, including Japan and the ROK, Republic of Korea is ironclad.”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번 미사일 발사는 여러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면서 “우리는 그것들이 북한의 이웃 국가들과 국제사회의 다른 나라들에게 위협이 된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북한에 대한 외교적 접근을 위해 노력을 하고 있는 중”이라며 “북한이 의미있고 실질적인 관여를 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일본과 한국 등 우리의 동맹국들에 대한 우리의 약속은 철통 같다”고 강조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하루 전까지 일본에 있었고 정 박 대북특별부대표는 한국에서 한국 측 대화상대를 만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면서, “미국은 어떤 일이 일어나길 원하는지에 대해 매우 명확히 해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We've been very clear about what we want to see happen. We are committed to the principle that dialogue will allow us to pursue our ultimate objective, and that's quite simply,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We have no hostile intent towards the DPRK, we've been very clear about that. What we seek to do is to reduce the threat to the United States, to our allies in the region and that includes the ROK and Japan, and we think we can do that through diplomacy.”

미국은 대화가 궁극적인 목표, 즉 한반도의 비핵화를 추구할 수 있게 해 줄 것이라는 원칙에 전념하고 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에 대한 적대적인 의도가 없고, 우리는 이를 매우 분명히 해왔다”고 밝히고, “우리가 추구하는 건 미국과 더불어 한국, 일본을 포함한 역내 동맹들에 대한 위협을 줄이는 것”이며 “우리는 외교를 통해 이를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프라이스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또 미국이 대화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공개적으로 밝혔고, 또 북한에 보낸 메시지를 통해 매우 명확히 해왔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We've been very clear publicly, and we've been very clear in the messages that we have conveyed to the DPRK, that we stand ready to engage in that dialogue. I will refer you to Pyongyang for any reaction, that they may have. But for our part, we stand ready to engage in that dialogue.”

프라이스 대변인은 북한의 반응에 대해선 북한에 문의하라며, 하지만 최소한 미국으로서는 그런 대화에 참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영원히 북한을 기다리겠다는 의미냐’는 기자들의 추가 질문에 대해선 “그런 말을 하는 건 아니”라며, “우리가 말하고자 하는 건 외교가 대북정책 검토가 밝힌 목표, 즉 한반도의 비핵화를 달성하는 수단이라는 사실을 계속해서 믿고 있다는 점”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한국, 일본을 포함한 역내 동맹들과 다른 나라들과 정기적으로 대화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에 있어선 적어도 특정 분야에서 조율된 이해 관계와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외교와 의미 있는 진전을 보고자 하는 열망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

이런 가운데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2발의 단거리 미사일을 동해(일본해)로 발사한 사실을 확인하면서 “이들 발사는 여러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위반”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커비 대변인] “The DPRK fires two ‘short-range’ missiles into Sea of Japan, these launches are in violation of multipl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these activities highlight the destabilizing impact of the DPRK illicit weapons program. Our commitment to the defense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Japan remains ironclad.”

또 이번 미사일 발사는 북한의 불법적인 무기 프로그램이 초래하는 불안정한 영향을 강조한다며, “한국과 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위 공약은 철통 같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의 미사일에 대한 미국의 미사일 방어 시스템’과 관련된 질문에는 “우리는 정기적으로 시험과 실험을 하고 있고, 매일 해당 시스템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커비 대변인은 그러면서, 이는 위협이 실제적이고 세계의 한 곳에서만 오는 게 아니기 때문이라며 “우리는 모든 미사일 방어 역량에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미사일 발사 일지 (2020년 이후)
북한 미사일 발사 일지 (2020년 이후)

한편 미국은 15일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이 미국과 세계 다른 지역 안보에 심각한 위협과 국제 비확산 체제에 직접적 도전을 지속적으로 제기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오스트리아 빈 주재 미국 국제기구대표부의 에드워드 카누엘 국제원자력기구(IAEA) 담당 참사관 대행은 15일 속개된 IAEA 정기 이사회 북한 관련 논의에서 발표한 성명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카누엘 대행은 또 미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궁극적 목표를 향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며, 비핵화와 관련된 모든 문제를 다룰 수 있도록 동맹국·파트너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미국은 각자의 목표와 우려 사안을 논의하기 위해 북한이 (대화) 테이블로 나오길 희망한다면서, 하지만 북한이 반드시 관여를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카누엘 대행은 그 사이에 유엔이 금지한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등과 관련한 대북 제재는 유지되며, 국제사회는 집단적으로 국제적 의무와 약속을 완전히 준수할 것을 북한에 지속적으로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