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인도태평양사령부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불법 무기 프로그램의 불안정한 영향 강조"


미 인도태평양사령부가 15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관해 발표한 성명. (홈페이지 캡쳐)

미국은 북한의 이번 발사가 미국과 동맹에 즉각적인 위협은 아니라면서도,북한의 불법적인 무기 프로그램에 따른 불안정을 강조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발사는 역내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행동이라며,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임을 지적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 인도태평양사령부는 15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논평에서 이번 발사는 “북한의 불법적인 무기 프로그램이 미치는 영향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인도태평양사령부는 “이번 발사는 미국의 인력이나 영토, 또는 동맹들에 즉각적인 위협을 제기하지는 않는다”며 이같이 지적했습니다.

사령부는 “북한의 이번 발사에 대해 알고 있으며, 우리의 동맹들과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한국과 일본 방어에 대한 미국의 공약은 철통 같다”고 강조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이번 발사는 “우리나라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것으로 언어도단”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한국 '연합뉴스'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또 북한의 이번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으로 엄중히 항의하는 동시에 강하게 비난한다”고 말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밖에 떨어진 것으로 추정되지만 경계와 감시를 강화하고 있으며, 예상치 못한 사태에 대비해 만전의 체제를 취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정부는 관련국들의 자제를 촉구하면서 대화로 각국의 우려를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관련국들이 정치적 해결 방향을 견지하고, 자제를 유지하며, 대화와 접촉을 전개하고 '쌍궤병진'과 단계적, 동시적 원칙에 따라 각국의 우려를 균형 있게 해결하는 효과적인 방법을 찾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습니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또 "중국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수호를 일관되게 견지하면서 한반도의 비핵화와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견지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