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핵 수석대표 "한미 대북 인도적 협의 상당한 진전"


노규덕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미국과 한국이 대북 인도적 협력 추진 협의에 상당한 진전을 이뤘다고 노규덕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밝혔습니다.

노 본부장은 12일 미한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일본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인천공항에서 기자들에게, 북한과 대화를 위한 “대북 인도적 협력 프로젝트를 한미가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해 상당한 협의의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일본 정부에도 이런 한미간 협의 내용을 설명하고 한일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앞서 성 김 대북특별대표가 오는 13일 도쿄를 방문해 노규덕 본부장,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을 만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문제와 북한 정권의 납치 문제 등을 논의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국 언론들은 외교부를 인용해 한반도 시각으로 13일에 한일, 14일에 한미 양자 협의를 거쳐 미한일 3국 대표들이 만나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세 나라 북핵 대표가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지난 6월 서울 회동 이후 석달 만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