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미 대사관 근처 또다시 로켓포 공격


이라크 바그다드 '그린존'에 있는 미국 대사관.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라크 주재 미국 대사관이 있는 수도 바그다드의 `그린존'이 또다시 로켓포 공격을 받았습니다.

언론들은 어제(20일) 바그다드 내 정부 건물과 외국 공관이 있는 그린존에 카추샤 로켓 3발이 떨어졌다고 이라크 경찰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이번 로켓포 공격은 바그다드 외곽의 자파라니야 지역에서 시작됐으며, 그 중 두 개의 로켓이 미국대사관 근처에 떨어졌습니다.

이번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한 단체는 아직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대체로 이란의 지원을 받는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를 공격 주체로 지목해왔습니다.

앞서 미국이 이란군 혁명수비대 쿠드스군의 카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사살한 뒤 이란이 이에 대한 보복으로 이라크 내 미군기지에 탄도미사일 공격을 단행하는 등 양측의 긴장은 최고조에 달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