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비건 특별대표, 19일 중국 방문...“대북 국제 연대 필요성 논의”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16일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비건 대표는 한국에 이어 일본, 중국을 차례로 방문한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중국을 방문한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은 17일 보도자료에서 비건 대표가 한국과 일본에 이어 19일부터 20일까지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중국 당국자들과 만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만남의 목적은 북한에 대한 국제적 연대 유지의 필요성을 논의하기 위해서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중국은 러시아와 함께 대북 제재의 일부 해제 내용을 담은 결의안 초안을 유엔 안보리에 제안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무부는 지금은 제재 해제를 고려할 시점이 아니라며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