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전직 고위 관리들 “지소미아 재고 가능성 낮아…트럼프 대통령 관여가 변수”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부터)가 지난 2017년 7월 주요 20개국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독일 함부르크에서 만찬회동을 가졌다.

일주일도 채 남지 않은 한-일 `지소미아’ 종료 시한을 앞두고, 미국의 전직 관리들은 한국 정부의 재고 가능성을 낮게 봤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관여가 변수지만, 이 역시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전망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5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을 면담한 자리에서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 변화에 따른 조건부 재고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하지만, 미국의 전직 고위 관리들은 전망이 밝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국방부 국제안보 담당 차관보를 지낸 알렉산더 버시바우 전 주한 대사는 VOA에, “에스퍼 장관이 문 대통령에게 사태가 원만히 해결되도록 일본 쪽에도 요청하겠다고 밝힌 점은 평가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알렉산더 버시바우 전 대사] “US Secretary of Defense at least hinted that the US will engage with Japan on this because the US has played I think, an overly passive role until the last few weeks. I think that more active diplomacy at an earlier stage might have avoided this crisis but better late than never.”

미국이 초기부터 한-일 갈등에 적극 관여했더라면 지금의 국면을 피할 수 있었지만, 그래도 아예 시도하지 않는 것보다는 낫다는 설명입니다.

그러나 버시바우 전 대사는 양국 갈등이 정상 간 이른바 `톱다운’ 차원의 교착 국면인 만큼 에스퍼 장관이 관여하더라도 한계는 뚜렷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알렉산더 버시바우 전 대사] “An underlying problem here is that President Trump has made clear since he took office that he doesn’t attach high value to U.S alliance. He takes it much more transactional approach…He is not going to be happy about it when he is briefed about it but it is not the issue that he thinks about on daily basis.”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초부터 미국의 동맹 가치에 대해 높게 평가하지 않은 채 ‘거래적 접근’을 선호해왔다는 겁니다.

버시바우 전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철회 결정 시 불만은 표출하겠지만, 방위비 분담금 문제와 달리 동맹 문제는 그의 일상적인 고민 사안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마크 피츠패트릭 전 국무부 비확산 담당 부차관보도 ‘트럼프 대통령의 관여’가 해결의 변수라는 데 공감하지만, 동맹에 가치를 두지 않는 태도를 감안할 때 중재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파기 결정이 ‘동맹 불신’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기존 편견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돼 미-한 동맹 전반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녹취: 마크 피츠패트릭 전 부차관보] “He could seize upon this as a confirmation of his bias, that South Korea itself is not doing what it should do to keep the line strong. , and so therefore, he would maybe feel even less of a commitment to keep US troops there…Trump has strange Ideas, he did something fixated then he seizes upon any little incident or news item that would strengthen his original prejudice and I fear that this GSOMIA could be such a prejudice reinforcing event.”

지소미아 파기는 한국이 동맹 강화를 위해 해야 할 일을 하지 않고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편견을 부추겨, 주한미군 주둔의 필요성을 더욱 의심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피츠패트릭 전 부차관보는 한국의 지소미아 철회가 미-한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에반스 리비어 전 국무부 동아태 담당 수석부차관보는 VOA에, 지소미아가 ‘미-한 동맹’과 무관하다는 한국 정부의 입장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에반스 리비어 전 수석부차관보] “Seoul's rejection of a key pillar of the U.S.-led security architecture in Northeast Asia suggests that the foundation of the U.S.-ROK relationship has shifted in an uncertain new direction. A senior ROK official recently said that the GSOMIA issue has nothing to do with the U.S.-ROK alliance. With all due respect, the GSOMIA issue has everything to do with the bilateral alliance. This new development bears careful watching.”

한국 정부가 미국이 주도하는 역내 안보 구조의 핵심인 지소미아의 유지를 거부한 것은 미-한 동맹의 기초를 불확실한 방향으로 전환시킬 것이라는 주장입니다.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량살상무기 조정관은 VOA에, 지소미아 문제 해결은 이미 미-한-일 모두에게 국방, 외교 실무 관료 차원을 넘어선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관여할 때만이 해결의 실마리가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게리 세이모어 전 조정관] “Their political domestic political positions are directly affected by the outcome. So in all three countries, this issue is above the level of the bureaucracy…So the problem is a leadership problem, a political problem and that is why it can only be settled I think if Trump gets personally involved and if Trump is not interested and doesn’t want to get involved then it probably can't be settled.”

세이모어 전 조정관은 그러나 동맹 간 갈등 중재에 소극적이었던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 국면에 처한 상황에서 관여에 관심을 보일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김동현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