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김정은 폭군’ 시사 선거 홍보 영상 제작…북 “최고 존엄 모독”


내년 미국 대선의 민주당 유력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최근 공개한 홍보 영상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악수하는 장면을 담았다.

내년 미국 대선의 민주당 유력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북한이 설전을 주고 받았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폭군’으로 시사하는 선거 홍보 영상을 제작해 방영하자 북한은 “최고 존엄 모독”이라며 강도 높게 비난했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4일 논평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을 향해 수위 높은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모독하는 망발을 했다는 겁니다.

통신은 최고 존엄을 건드리는 자는 누구든지 징벌을 면치 못할 것이라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인간의 초보적인 체모도 갖추진 못했다”는 등 막말에 가까운 비난을 퍼부었습니다.

북한의 이번 비난은 바이든 전 부통령 측의 대선 홍보 영상이 발단이 됐습니다.

바이든 후보 선거캠프는 최근 30초 분량의 영상 홍보물을 제작해 광고하기 시작했습니다.

[녹취: 바이든 대선캠프 홍보 영상] “Our world set on edge by an erratic unstable president. Dictators and tyrants are praised, our allies pushed aside.”

종잡을 수 없고 불안정한 대통령 때문에 세계는 위기에 처하게 됐으며, 독재자와 폭군들이 칭송받고 동맹들은 밀쳐졌다는 겁니다.

바이든 후보 측은 특히 폭군을 언급하는 장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악수하는 사진을 내보내며, 김 위원장을 폭군으로 시사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 측은 북한의 적나라한 비난에 대해 반박했습니다.

바이든 후보 선거캠프는15일 성명을 통해 “독재자 김정은은 나를 좋아하지 않는 것 같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사랑에 빠졌다고 말했지만 자신이 대통령으로 당선되면 ‘러브 레터’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중간선거 유세에서 김 위원장과 사랑에 빠졌다며, 김 위원장이 자신에게 아름다운 편지를 보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지난해 9월)] “And then we fell in love, okay? Really. He wrote me a beautiful letter.”

바이든 전 부통령과 북한의 설전은 올 들어 두 번째 입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 5월 유세에서 “우리가 블라디미르 푸틴이나 김정은 같은 독재자와 폭군을 포용하는 국민이냐”고 반문하는 등 김 위원장을 ‘독재자’, ‘폭군’에 비유했습니다.

[녹취: 바이든 전 부통령(지난 5월)] “Are we a nation that embraces dictators and tyrants like Putin and Kim Jong-un?”

바이든 전 부통령의 이 발언 이후 북한은 `조선중앙통신’ 논평을 통해 “최고 존엄을 건드리는 자들에 대해서는 그가 누구든 절대로 용서치 않고 끝까지 계산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