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바이든, 북한 문제 놓고 설전…“오바마가 남긴 난장판 수습 중” vs “김정은에 다 내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전 부통령.

내년 대선 최종 경쟁 후보로 유력한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간 정치공방이 심화되고 있습니다. 북한 문제에 대해 상반된 견해를 보이며 상호 비난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내년 대선 민주당 후보로 유력시 되고 있는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동맹국들을 모욕하면서 김정은은 포용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정책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 “He did the exact opposite. He gave Kim everything that he wanted. Legitimacy, he gave Kim. He ended our relationship as a practical matter with South Korea and Japan as a united front and let China off the hook. He put us in a position where we say, by the way, I love the man. I know what he's doing. He hadn’t done a thing, none a thing. Kim Jong Un. And What have we done? We've suspended exercises.”

바이든 전 부통령은 5일 ‘CNN’ 방송에 출연해, 부통령 시절 자신과 바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원했던 방식과는 정반대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문제를 다루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원하는 모든 것, 합법성을 줬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통일된 전선으로서 우리가 한국, 일본과 맺어온 실용적 관계를 끝냈고, 중국을 빠져나가게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그(김정은)를 사랑한다. 나는 그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 안다’ 고 말하는 위치에 우리를 놓았는데, 김정은은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면서 “우리는 무엇을 했나. 연합훈련을 유예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전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이 엉망진창으로 만든 북한 문제를 자신이 바로 잡고 있다며, 반격에 나섰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If you look at what we've done and if you look at we've straightened out, I call it the 'Obama-Biden mess.’ We're straightening it out whether it's North Korea, you're going to end up in a war with North Korea. I sure as you're standing there, and now the relationship is a good relationship, we'll see what happens, but I sure as you're there, you're going to end up in a war with North Korea.”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을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나 북한 문제는 “오바마-바이든판 난장판” 중 하나라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비판에 맞대응했습니다.

이어 “(오바마 행정부 당시 상황이 이어졌다면 미국은) 북한과 전쟁으로 치닫았을 것”이라면서, “지금 (북한과의) 관계는 좋고" 자신과 김 위원장은 많은 일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정은 위원장과의 개인적 관계를 강조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달리, 바이든 전 부통령은 유관국과의 공조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 “There are two ways you do this. You work or you defend. You say, hey, man, don't screw with us. You move. This is what's going to happen. It's going to happen. But in the meantime, what you do is you deal with your allies, and also those who aren't with you. Do you think China wants any part of North Korea becoming a nuclear power?”

바이든 전 부통령은 북한 문제를 다루는 방법은 협력과 방어, 두 가지를 동시에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북한에게는 경고와 함께 행동할 것을 요구하는 동시에, 동맹국뿐만 아니라 비협조적인 국가들도 다뤄야 한다”며 “중국도 북한이 어느 정도라도 핵 보유국이 되는 것은 원치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북한, 중국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과 어떻게 다른 입장을 취할 것이냐는 질문에 “예전에 했던 것처럼 방어 수위를 높이고 우리가 단기간에 문제를 다룰 능력이 있음을 분명히 할 것”이라며, “우리가 그들을 위해 그 곳에 있다는 것을, 우리가 그들의 핵우산이라는 것을 한국과 일본이 알게 할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 “With regard to North Korea with China, I make it clear that we're going to move our defenses up as we did before, and we're going to make sure we have a capacity to deal with a near term. I'm going to let South Korea and Japan know we're there for them. We are their nuclear umbrella. We're there for them. And China understand if you don't want to send your throat here if you don't want to see it on your face, do something.”

이어 “(중국은) 우리가 면전에 닥치길 원치 않는다면, 무언가를 해야 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대통령이 된다면 “(북한과) 대화를 하고 경제 제재를 완화하기 전에 북한이 먼저 무언가 보여줄 것을 요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 “I make it real clear. Look, you want to talk, you want to deal with us., you want sanctions lifted, show me something, ahead of time.”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 중단에 대해서도 상반된 견해를 보이고 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북한이 실험을 중단한 이유는 이미 모두 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하며, “북한은 여전히 핵, 미사일 역량을 갖고 있다. 아무 것도 포기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 “The reason why they haven't tested is they have it all done. They're sitting there with missiles that are at capacity, the nuclear capacity right now. So they're not giving up anything.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억류됐던 인질들을 데려왔고 미군 유해도 송환되는 등 많은 좋은 일들이 벌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의 핵실험도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