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북한과 매우 좋은 관계…많은 좋은 일 벌어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과 매우 좋은 관계라며 그동안 많은 좋은 일들이 벌어졌다고 말했습니다. 또,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김정은 위원장에게 거듭 만나자고 했으나 김 위원장이 거절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 미국이 지금 북한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Right now we have very nice relationship. We’ve done a lot.”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면서, 자신과 김 위원장이 그동안 많은 일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억류됐던 인질들을 데려왔고 미군 유해도 송환되는 등 많은 좋은 일들이 벌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북한의 핵실험도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북한이 바락 오바마 대통령 재임 시에는 핵실험을 하고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김 위원장에게 거듭 만나자고 했지만 김 위원장이 거절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President Obama wanted to meet with Kim Jong Un, and Kim Jong Un said No numerous occasions he called.”

오바마 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만나고 싶어했지만 김 위원장이 여러 차례에 걸쳐 이를 거부했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지금은 북한과 아주 좋은 관계라며, 하지만 자신이 아니었으면 결국 북한과 전쟁을 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