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매체 “미-북 추가 정상회담 약속”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문재인 한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만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어제(30일) 판문점 회담 결과에 만족을 표시했다고 북한 관영매체들이 오늘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두 정상의 만남을 전하면서, “온 지구촌의 눈과 귀가 또다시 조선반도에로 집중되고 조-미 수뇌상봉 소식에 대한 기대가 온 행성을 뜨겁게 달궜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이날 “미국 현직 대통령이 사상 처음으로 분리선을 넘어 우리 영토를 밟는 역사적인 순간이 기록되었다”면서 “북·남조선과 미국의 최고 수뇌들이 분단의 선을 자유롭게 넘나들고 만나는 역사적인 장면은 전 세계를 커다란 충격에 휩싸이게 하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사건은 “오랜 세월 불신과 오해, 갈등과 반목의 역사를 간직한 판문점에서 화해와 평화의 새로운 역사가 시작되었음 보여주었다”고 통신은 평가했습니다.

이어서 미-북 3차 정상 회담을 통해 “조선반도의 긴장 상태를 완화하며, 조-미 두 나라 사이의 불미스러운 관계를 끝장”내기 위한 양측의 입장에 “전적인 이해와 공감”을 이뤘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두 정상이 회담 결과에 “커다란 만족”을 표했다면서 “앞으로도 긴밀히 연계해나가며 조선반도 비핵화와 조-미 관계에서 새로운 돌파구를 위한 생산적 대화들을 재개하고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선중앙’TV도 이 같은 내용을 담은 16분 분량 기록영화를 방영했습니다.

이 매체는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회담에 진정한 성의를 가지고 참가하여 조-미관계 개선 의지를 잘 보여준 데 대하여 평가하시고 새로운 상봉을 약속하시며 작별의 악수를 나누셨다”고 전했습니다.

이같은 보도 내용은 트럼프 대통령의 백악관 초청 등에 김 위원장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