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김정은, 판문점서 3차 정상회담. 미 대통령으로 사상 첫 북한 땅 밟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30일 판문점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전격적으로 만나 3차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직 미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았습니다. 서울에서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30일 오후 3시46분께 판문점에서 만났습니다.

두 정상은 판문점 군사정전위 회의실인 T2와 T3 건물 사이길에서 만나 악수를 나눴으며, 이후 함께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이동했습니다.

판문점 북측 판문각 앞 계단까지 약 10m를 걸은 두 정상은 사진촬영을 한 뒤 남측 방향으로 다시 걸어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머문 시간은 약 1분입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함께 남측 군사분계선을 넘었습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6월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두 번째로 남측 지역으로 넘어왔습니다.

김 위원장은 취재진에게 소감을 밝혔습니다.

[녹취: 김정은 위원장] “트럼프 대통령이 분계선을 넘어서 우리 땅을 밟았는데 사상 처음으로 우리 땅을 밟은 미국 대통령이 되셨습니다. 이 행동 자체만 보시지 말고 트럼프 대통령님께서 분리선을 넘어서 가신 건 다시 말하면 좋지 않은 과거를 청산하고 앞으로 좋은 관계를 개척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남다른 용단의 표현이라고 생각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분계선을 넘은 건 큰 영광이라며, (북한 문제에) 많은 진전이 이뤄졌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Stepping across the line was a great honor...”

그러면서 진정으로 위대한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후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잠시 만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오후 3시54분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 입장해 모두발언을 하며 회동을 시작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초청에 응해준 김 위원장에게 사의를 표하면서, 김 위원장과의 친분을 과시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But we developed a great relationship...”

훌륭한 관계를 만들었으며, 2년 반 전 자신이 대통령이 되기 전까지만 해도 상황은 매우 나빴고, 한국과 북한, 전 세계에 매우 위험한 상황이었다는 겁니다.

김정은 위원장도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녹취: 김정은 위원장] “우리 각하와 나 사이에 존재하는 훌륭한 관계가 아니라면 이런 하루 만에 이런 상봉이 이뤄질 수 없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훌륭한 관계가 남들이 예상 못하는 그런 계속 좋은 일들을 만들면서 우리가 맞닥뜨리는 그런 난관과 장애들을 극복하는 그런 신비로운 힘으로 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두 정상은 오후 4시4분 취재진을 내보낸 뒤 단독 회동에 들어갔으며 약 48분 뒤 회동을 끝냈습니다.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2월 말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 4개월 만에 3차 정상회담을 한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회동이 끝난 뒤 트럼프 대통령은 서두르지 않겠다면서도, 앞으로 몇 주 안에 실무 협상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을 주축으로 한 협상팀을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도 이날 오산 공군기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실무 협상 재개 시점에 대해 “7월의 어느 시점, 아마도 앞으로 2주에서 3주 안, 이달 중순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So sometime in July, probably in the next two or three weeks, probably around the middle of the month would be my guess, at a place yet to be determined. But the teams will gather and they’ll start working. They’ll start exchanging ideas.”

그러면서 자신의 팀이 모여 일을 할 것이며, 아이디어들을 교환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폼페오 장관은 밝혔습니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 방문에 앞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개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과의 만남 결과에 따라 3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기대하고 있고, 김 위원장과 서로 잘 이해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과 자신은 많은 분노가 있었지만 갑자기 사이가 좋아진 형국이라고 현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66년 만에 판문점에서 북한과 미국이 만남으로써 한반도는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지구상에서 가장 주목받는 땅이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아울러 이런 만남이 앞으로 미-북 대화로 이어져 가는 과정으로서 큰 의미가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남북대화는 다음에 도모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대화 외에 평화를 이룰 방법은 없다면서 ‘DMZ 만남’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서 역사적이고 위대한 순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영변 시설 폐기와 관련해서는 영변의 핵 단지가 진정성 있게 완전히 폐기된다면 그것은 되돌릴 수 없는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의 입구가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제재 문제와 관련해 기존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제재는 아직 해제되지 않았지만,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란에 대해서도 그렇지만 서두르면 반드시 문제가 생기기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