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놀라운 일 많아” 김정은 만남 자평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한국 방문을 마친 후 백악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사흘간 놀라운 일들이 매우 많이 일어났다”고 밝혔습니다.

어제(30일·한국시간) 판문점에서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3차 정상회담을 비롯한 일본-한국 순방 성과에 만족감을 나타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30일) 귀국 직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적고 “이 모든 일들, 아니면 적어도 대부분의 일들이 미국에 매우 좋은 것들이고, 크게 성취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헬리콥터를 타고 비무장지대(DMZ)에 도착한 시점부터 김 위원장과 만나고 헤어지는 전 과정을 1분 길이로 편집한 영상도 트위터에 공개했습니다.

백악관 공보국이 제작한 이 영상은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한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김 위원장과 악수하는 장면, 분계선을 넘어 북한 땅에 발을 디딘 순간, 그리고 김 위원장과 회담에서 모두발언 하는 모습 등을 담았습니다.

이어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분계선까지 배웅한 뒤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함께 남측 지역으로 돌아오는 장면 등도 포함됐습니다.

현직 미국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북한 최고지도자를 만난 것은 한국전쟁 정전 66년 만에 처음입니다.

또한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 영토를 밟은 미국 정상도 트럼프 대통령이 최초입니다.

‘CNN’ 방송과 ‘워싱턴 포스트’ 신문, 공영 라디오 ‘NPR’ 등 미국 주요 매체들은 이 같은 일에 대해 ‘역사적인(historic)’ 사건이라고 평가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