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관리 "평화체제, 북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비전"


알렉스 웡 미국 국무부 북한담당 부차관보가 5일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 CSIS 토론회에서 북한 문제에 관한 견해를 밝혔다.

한반도 평화체제는 북한에 대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비전이라고 미 국무부 고위 관리가 밝혔습니다. 대량살상무기는 북한의 체제안전을 결코 보장해 줄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알렉스 웡 미 국무부 북한담당 부차관보가 5일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 CSIS 토론회에서 북한 문제에 관한 견해를 밝혔습니다.

웡 부차관보는 이 자리에서 한반도 평화체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미래에 대해 구상하고 있는 비전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웡 부차관보] “A peace regime is an integral part of President Trump's vision for a bright future for the DPRK.”

평화체제는 북한의 밝은 미래를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비전의 핵심이라는 겁니다.

웡 부차관보는 미-북 협상에서 ‘해야 할 일을 할 수 있다’면 한반도와 인도태평양 지역 내 안정과 번영, 평화가 올 수 있다면서, 지난해 미-북 싱가포르 1차 정상회담에서의 합의 내용을 상기시켰습니다.

[녹취: 웡 부차관보] “That's why a stable peace regime is a key pillar of the Singapore summit joint declaration that President Trump signed with Chairman Kim.”

안정적인 평화체제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서명한 싱가포르 정상회담의 공동선언에서 핵심 축이었다는 겁니다.

웡 부차관보는 한반도 평화체제라는 개념은 언뜻 복잡하고 모호하게 들리지만, 협상을 통해 해결해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웡 부차관보] “While daunting, the concept of peace regime is powerful, because it’s also at heart an aspiration.

과정이 어렵기는 하지만 평화체제의 개념은 우리가 핵심적으로 열망하는 것인 만큼 강력하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평화체제는 지난 70년 동안 진행된 한반도에서의 전쟁 상태가 영구적이어서는 안 되고, 그럴 수도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습니다.

웡 부차관보는 또 평화체제의 개념이 한반도에서 전략적 전환의 가능성을 열어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웡 부차관보] "The concept holds the promise of the type of strategic shift on the peninsula that will advance the interests of all the players, of all the stakeholders, and make even more clear than it is today that the DPRK's weapons of mass destruction programs, rather than being a source of security for the DPRK, are a key driver in the DPRK's insecurity.

대량살상무기를 보유하는 건 북한에게 안전의 원천이 아니라 불안감을 키우는 핵심 요소가 된다는 것을 지금보다 더 명확히 해줄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웡 부차관보는 이날 스톡홀름 실무회담 결렬 후 또다시 교착 상태에 있는 미-북 비핵화 협상에 관한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김영교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