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쿠퍼 국무차관보 “북한의 도발, 미-북 대화 악영향…정상국가로 참여해야 대화 가능”


클라크 쿠퍼 미 국무부 정치-군사 담당 차관보(왼쪽)가 31일 워싱턴의 민간 싱크탱크인 메리디언국제센터에서 강연했다.

미 국무부 고위 관리가 북한의 잇따른 단거리 발사체 도발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역내 안보에 위협이 될 뿐 아니라 미-북 대화에도 악영향을 끼친다고 밝혔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클라크 쿠퍼 미 국무부 정치군사 담당 차관보는 31일 북한이 쏜 두 발의 발사체에 대해 “미국뿐 아니라 이웃나라들과의 대북 협력도 명백히 위험에 빠트리는 행위”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 클라크 쿠퍼 차관보] “Completely unfortunate, completely inappropriate and certainly impedes upon beyond Pyongyang’s ability to be a contributing member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t is not only a threat to our friends in Tokyo and our friends in Seoul but to the rest of the Pacific region and it certainly is put at risk beyond Pyongyang’s ability to work with not just Washington but with its neighbors”

쿠퍼 차관보는 이날 워싱턴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행위는 매우 불행하고 부적절하며,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기여할 수 있는 능력을 저해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동맹인 한국과 일본 등 이웃뿐 아니라 나머지 태평양 역내에도 위협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화의 공간은 분명히 있고, 트럼프 대통령도 그동안 북한과의 대화에 매우 수용적이었지만, 이는 양측이 정상국가 양식에 따라 참여하는 것에 합의할 때 이뤄질 수 있다”며, “미사일 도발과 같은 행위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 클라크 쿠퍼 차관보] “There is certainly room for talk and President Trump has been very amenable to have fulsome conversations, but those are only work when both partners agree to participate in as state fashion actions. Like these missiles doing launching are not helpful”

쿠퍼 차관보는 특히 미국 주도의 대북 제재와 향후 조정 가능성에 대해 묻는 질문에, “분명히 말할 수 있는 것은 미국이 제재를 느슨하게 하지 않고 있다는 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 클라크 쿠퍼 차관보]“I don't want to talk about pre decisions for particular states but I would say that we've certainly not abated. The ability to apply those as tools, The North Koreans know that. That is not news, per se, but it is definitely within the toolkit for the President and for the Secretary to actually apply. Certain actions of course will bring into consideration actions and response on our part.

쿠퍼 차관보는 그러면서도, 북한의 특정 행동에 따라 미국이 상응한 반응을 고려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북한이 거듭 강조하는 `새로운 길’에 대해, “북한과 대화한 내용 이상 앞서나가지는 않겠다”면서도 “그런 표현은 단순히 미국의 반응을 떠보려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 클라크 쿠퍼 차관보]“I would again not to get ahead of anything that we have communicated but an expression like that may be just… that it’s an expression seeking a response”

하지만 북한이 실제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를 재개하는 것은 중대한 위험을 초래하는 행위이며, 그에 상응하는 상당한 대응이 요구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쿠퍼 차관보는 하와이 호눌룰루에서 열린 미-한 방위비분담특별협정 협상에서 구체적으로 양측이 어떤 세부 내역에서 분담에 기여하고 있는지에 대한 건강한 논의가 이뤄졌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미-한 정상 모두 올해 연말을 넘기지 않는 선에서 타결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는 데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김동현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