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탄핵 찬성 49%, 반대 46%’ 미 여론조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기 위해 '사우스론'으로 이동하고 있다.

미 하원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를 진행 중인 가운데 탄핵을 놓고 찬반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 NBC 방송은 3일 월스트리트저널(WSJ)신문과의 공동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당해 대통령직에서 물러나야 하느냐는 질문에 찬성 49%, 반대 46%로 나타났습니다.

앞서 지난 9월 같은 조사에서는 탄핵 찬성 43%, 반대 49%였습니다. 한 달 만에 탄핵 찬성 여론이 반대보다 더 많아진 겁니다.

응답자 가운데 민주당 지지층의 88%가 탄핵에 찬성했습니다. 반면 공화당 지지층의 90%는 탄핵에 반대해 지지 정당별로 첨예한 대립을 보였습니다.

이번 여론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수행과 관련해서는 53%가 부정적 평가를 내렸습니다. 긍정적으로 보는 사람은 45%에 그쳤습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당신들은 잘못된 여론조사를 보고 있다"며 자신이 진짜 여론조사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어떤 여론조사인지는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