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북한인권 보고관 “북한 식량난은 정권 책임”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북한의 심각한 식량난의 가장 큰 책임은 북한 정권에 있다고,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지적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중대한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토마스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23일 유엔총회가 열리고 있는 유엔본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식량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녹취: 퀸타나 특별보고관] “We are under food insecurity with the problems of undernurished…”

많은 북한 주민들의 영양 부족 문제에 시달리는 등 식량이 불안정한 상황에 놓여 있다는 겁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특히 북한의 식량 불안정이 우려되는 것은 1990년대 북한에서 발생했던 대기근의 기억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식량난의 가장 중요한 책임은 북한 정권에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퀸티나 특별보고관은 또 북한이 계속 정치범 수용소를 운영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 주민들은 여전히 정치범 수용소로 보내질 수 있다는 우려 속에 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중국에서 체포돼 북한으로 강제송환될 위기에 처한 탈북민 문제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아울러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서 북한의 인권 문제도 의제에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퀸타나 특별보고관] “I believe that integrating human rights in these negotiations is fundamental…”

비핵화 합의와 한반도 평화의 지속성을 위해서는 인권 문제를 협상에 포함시키는 것이 필수적이라는 설명입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자신은 북한과의 교류를 추구하고 있지만, 동시에 북한에서 중대한 인권 유린을 자행한 자들에 대한 책임 규명과 처벌 노력도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은 퀸타나 특별보고관이 출석한 가운데 22일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북한 내 수감 시설의 인권 유린 상황을 지적했습니다.

[녹취: 미국 대표] “Prison conditions remain harsh and life threatening including…”

정치범 수용소와 노동교화소 등 북한 수감 시설의 여건이 매우 가혹하고 생명을 위협할 정도라는 지적입니다.

그러면서, 신앙을 이유로 구금된 사람들을 포함해 자의적으로 구금된 모든 사람들을 석방하라고 북한에 촉구했습니다.

미국은 또 북한 당국이 국제 납치와 강제실종에 관여한 것을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중국에서 체포돼 북한으로 강제송환되는 탈북민들이 직면하는 고통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녹취: 미국 대표] “We are greatly concerned about the reportedly use of torture…”

탈북민들이 북한으로 강제송환된 뒤 고문과 강제낙태, 영아 살해 등을 당하는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는 겁니다.

이밖에 미국은 강제노동과 아동 노동 등 북한 주민들의 노동권이 유린되는 것과, 북한이 보편적 정례검토 UPR 에서 63개 권고안을 거부한 것을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영국은 이날 회의에서 북한 주민들이 단지 인권을 행사하려 했다는 이유로 자의적 구금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호주는 북한의 중대한 인권 상황에 우려를 표시하면서 북한의 인권 개선을 위해 국제사회가 계속 북한을 압박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독일은 북한에 인도주의 국제기구들에 제한 없는 접근을 허용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한국과 일본은 각각 북한에 이산가족 상봉과 납북자 문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