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북한 식량난, 핵·미사일 개발 때문…정권이 자초”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인도적 위기는 핵과 미사일 개발 때문에 발생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우선순위를 잘못 정한 북한 정권이 자초한 결과라는 비판입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북한 주민의 안녕과 인도적 상황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면서도, 현 상황은 북한 정권이 자초한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United States is deeply concerned about the well-being of the North Korean people and the humanitarian situation in North Korea, which is the result of the DPRK’s regime choice to prioritize its unlawful WMD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over the welfare of its own people.”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0일 VOA에 “북한의 인도적 상황은 자국민의 안녕보다 불법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우선순위를 두기로 한 북한 정권의 선택이 가져온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의 식량부족 보도를 알고 있다며 “유엔 안보리 결의는 북한의 식량 수입을 금지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We are aware of reports of food shortages in the DPRK. The UNSCRs do not prohibit purchases of food imports by the DPRK.”

한국 정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에 800만 달러 공여를 추진하기로 한 것과 별개로 대북 식량 지원 추진 의사를 밝힌 데 대해서는 “미국과 우리의 동맹인 한국은 북한에 대한 일치된 대응을 하는데 밀접히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United States and our allies the Republic of Korea are committed to close coordination on our unified response to North Korea.”

앞서 국무부는 지난 17일 한국 정부의 800만 달러 공여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대화하면서 문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나타냈다”고 답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국무부는 그동안 북한의 인도적 위기와 관련해서는 줄곧 북한 정권에 책임을 돌렸습니다.

특히 지난해 12월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1억 달러를 대북 지원 자금으로 책정하자, 북한은 유엔 지원에 의존할 필요 없이 취약계층 지원 자금을 자체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The regime can fully meet the 2018 United Nations humanitarian appeal’s request for $111 million by redirecting its funds and resources from its nuclear and weapons programs.”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당시 VOA에 “북한 정권이 핵과 무기 프로그램에 들어가는 자금과 재원을 (주민용으로) 돌린다면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대북 지원 비용으로 요청한 1억1천100만 달러를 완전히 충당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