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대미 무역협상 진전”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류허 중국 부총리가 지난 11일 백악관에서 악수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이 무역 협상에서 실질적인 진전을 이뤘다고 류허 중국 국무원 부총리가 말했습니다.

미-중 무역협상 중국 측 대표인 류 부총리는 19일 장시성 난창에서 열린 ‘2019 세계 가상현실(AR) 산업대회’ 개막식에서 “새로운 중-미 무역 협상이 실질적인 진전을 거둬 단계적 서명을 위한 중요한 토대를 마련했다”고 연설했습니다.

아울러 “무역전쟁을 격화시키지 않는 게 중국과 미국에 유리하고 전 세계에도 도움이 된다”며 “양국은 평등과 상호 존중의 기초 위에 서로의 핵심 관심사를 잘 해결해 공동 목표를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류 부총리는 특히 “중-미 경제·통상 협력의 성장이 전 세계의 평화와 안정, 번영과도 연계돼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과 중국은 이달 워싱턴에서 제13차 고위급 무역 협상을 진행했습니다.

협상 직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양측이 1단계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류 부총리는 이날(19일) 연설에서 중국 경제 전망이 매우 긍정적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류 부총리는 “단기적인 변동성에 우려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연간 거시 경제의 목표를 실현할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